디렉토리분류

표제어 > 한글항목명 > 기타

  • ‘논두렁, 밭두렁에 예술이 주렁주렁’, 2004년 예술과 마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동원 1리 원골마을에서는 마을 주민과 초대 작가가 함께 참여하는 '예술과 마을' 예술제를 해마다 개최하여, 마을의 개울가, 논과 밭 등에 자연과 농기구를 소재로 야외미술전이 펼쳐졌다. 2004년 예술제는 7월 30일 시작되어 8월 20일까지 이어졌다. 이 예술제 기간에는 조용한 농촌마을인 원골마을의 외관이 심상치 않게 변해 버린다. 마을의 입구, 마을로 이어지는 곧게 뻗은 길에...

  • ‘어린이 목공예교실’의 곤충 목공예가 채수범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곤충 목공예가로 유명한 한그루(어린이 목공예교실) 대표 채수범(67세)은 1941년 원골에서 출생하였다. 신풍초등학교를 다니다가 10살 때에 6·25전쟁이 일어나서 한문공부를 3년 정도 하였다고 한다. 그로 인하여 초등학교 졸업이 좀 늦어졌다고 한다. 13살에 초등학교를 졸업하고, 유구중학교에 진학하여 16살에 졸업하였다. 그리고 서울로 올라가 고등학교를 진학하여 마치고, 곧바로...

  • 「가난의 바위」장수 발자국(將帥-)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신풍면 조평리에서 영웅 탄생 소망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옛날 이 마을에 가난한 한 농부가 살고 있었다. 농부는 아내와 하루하루 품팔이를 하며 간신히 생활을 해나가고 있었다. 농부의 아내는 임신 중이었는데, 어느 가을 산월이 되어 진통이 시작되었다. 가난한 농부는 아내의 해산 후 첫 국밥을 지을 식량이 없어 이웃 동네로 먹을 것을 구하러 나섰다. 아내는...

  • 「가락지(반지) 소리」쪼꾸실로 감친 적삼(-赤衫)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의당면 월곡리에 전해지는 부녀자들이 놀이판에서 부르던 민요. 「쪼꾸실로 감친 적삼」은 전통시대 집안일에 찌든 여인들이 동경하는 화려한 인생을 노래한 민요이다. 길쌈·농사일·가사일, 특히 매일 찧어야 하는 방아질 등 일생 동안 일의 굴레에서 벗어날 수 없었던 여인네들은 남이 지어주는 옷을 입고 남이 지어주는 음식을 먹으며 호의호식하는 것에 대한 동경이 매우 강하였다...

  • 「각시 혼인 타령」시집가는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반포면 하신리에 전해지는 부녀자들이 일상이나 놀이판에서 부르던 민요. 충청남도 공주시 일원에는 의식을 노래한 것들이 많았다. 이를테면 혼인 타령 속에는 혼례상 차리는 노래가 있고 혼인을 치르는 모든 과정을 노래한 것이 있으며, 회갑상을 차리는 노래도 있었다. 이 노래는 여인이 시집가는 날을 풍자하여 결혼의 설레임과 시집살이에 대한 두려움, 부모·형제와의 이별 등을...

  • 「각흘재 전설」각흘고개 전설(-傳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유구읍 문금리 일대에 전해오는 사랑 이야기이자 지명 이야기. 각흘고개는 유구 땅 금계산과 봉소산 사이 온양으로 가는 길에 있다. 고개가 구불구불하고 험준하여 예로부터 외적에 대항하는 장소이기도 하였다. 「각흘고개 전설」은 충청남도 공주시 사곡면 대중리에 전해지는 「돌고개전설」과 같이 남녀간의 애절한 사랑의 원한이 깃든 이야기이다. 1992년 공주시·공주문화원에서...

  • 「거북바위」거북이 명당 유래(-明堂由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의당면 송학리에 전해오는 거북이가 찾은 명당 이야기. 「거북이 명당 유래」는 소주길흉론(所主吉凶論)에 관련한 응보 주제의 풍수전설이다. 소주길흉에 대한 전설은 공주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에서도 상당히 수집되는데, 철저한 윤리성을 바탕으로 하고 있는 만큼 천편일률적인 권선징악으로 표현되어 왔다. 명당은 반드시 덕(德)과 선(善)을 쌓아야 차지할 수 있다거나, 최고의...

  • 「거북이 애화」거북바위 전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금학동에서 전승되고 있는 거북바위의 유래 이야기. 「거북바위 전설」은 우금고개를 이인 방면으로 넘어가노라면, 길옆 좌측에 화석이 된 두 거북이에게 깃든 이야기이다. ‘거북이 천년초를 얻기 위해 우금고개 뒷산에 다녀갔다’는 말에는 공주가 천년 왕국을 누릴 수 있는 길지(吉地)라는 뜻이 함축되어 있다. 동해 용궁인 신라와 서해 용궁인 백제가 다투다가 망하지 않고, 만...

  • 「거지사설」각설이 타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공주시 일원에서 부르던 걸인(乞人) 노래의 통칭. 공주시는 각설이타령이 탄생된 고장으로 알려져 있다. 문화재청에서 발간된 연구서에 의하면 각설이타령은 공주와 예산 일원에서 발생되었다고 한다. 현대의 각설이 타령은 구걸행위 때 부르는 흥겨운 노래이지만, 공주에서는 슬픈 각설이타령이 1970년대까지 많이 불렸다. 2000년까지도 이 노래를 많이 불렀으나, 지금은 잘 부르지...

  • 「고마나루 전설」곰나루 전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공주시 웅진동 일대에 전해 내려오는 곰나루의 지명 이야기이자 인간과 동물의 결연 이야기. 「곰나루 전설」은 곰나루 지명을 구체적인 증거물로 제시하고 있는 지명 전설이자 인간과 곰이 결연하는 이물교혼담(異物交婚譚)이다. 공주시에서 서북쪽으로 십리 정도 가면, 공주를 싸고도는 금강 기슭에 곰나루라고 하는 나루터가 나온다. 이를 ‘고마나루터’, ‘웅진’이라고도 한다. 이와 같...

  • 「고사소리」고사 덕담(告祀德談)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에서 연희나 축제 마당에서 풍장 가락에 맞추어 기원의 의미로 부르는 소리. 공주시 일원에서는 풍물패가 풍장을 치면 상쇠잽이가 한마디쯤 고사 덕담을 할 줄 알아야 상쇠 소리를 들었을 만큼 많은 축원소리가 있었다. 축원소리에는 마을 단위의 고사소리, 대단위 사업 전에 치르는 각종 고사장에서 부르는 축원소리, 개인적인 입장에서의 고사소리, 집터 다기기, 풍물판의 짧은 축...

  • 「곰내(熊川)전설」곰나루 전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공주시 웅진동 일대에 전해 내려오는 곰나루의 지명 이야기이자 인간과 동물의 결연 이야기. 「곰나루 전설」은 곰나루 지명을 구체적인 증거물로 제시하고 있는 지명 전설이자 인간과 곰이 결연하는 이물교혼담(異物交婚譚)이다. 공주시에서 서북쪽으로 십리 정도 가면, 공주를 싸고도는 금강 기슭에 곰나루라고 하는 나루터가 나온다. 이를 ‘고마나루터’, ‘웅진’이라고도 한다. 이와 같...

  • 「공주 금강에 배 띄워라」충청남도 창부 타령(忠淸南道倡夫-)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우성면·사곡면·신풍면 일원에서 불리던 충청남도의 지명과 특색을 열거하며 공주 등을 노래한 민요. 「충청남도 창부 타령」은 단가인 「호서가」와 함께 충청남도를 노래한 대표적인 민요이다. 공주(금강), 부여(팔경), 논산(은진미륵), 보령(마애불), 서천·한산(세모시), 온양(온천), 천안(역전), 연기·조치원(역전), 대전(역전)을 돌아보고는 이곳이 충청남도라고 노...

  • 「공주타령」공주 창부 타령(公州倡夫-)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공주시 계룡면 중장리에 전해지는 공주 지역의 명승지를 노래한 민요. 각 고장에는 지명을 노래하는 민요들이 산재해 있다. 공주에는 「충청남도 창부 타령」과 충청남도 지명을 풀어 노래한 「호서가」, 공주의 명승을 노래한 「공주창부타령」(일명 「공주 타령」) 등이 현재까지 전승되고 있다. 「공주창부타령」은 2~4소절의 노랫말이 마을마다 다르게 산재해 있었는데, 이를 하나의 노...

  • 「구려 타령」곰뱅이 타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의당면 월곡리에 전해지는 부녀자들이 아이들에게 불러주던 민요. 전통사회에서는 어린아이가 말을 빠르고 재미있고 배울 수 있도록 여러 가지 노래를 불러주었는데, 서정적인 노랫말보다 말이 지니는 유희적 특성을 지닌 말장난 형식의 노랫말이 많다. 연희소리인 이 노래는 느리고 흥겹게 부른다. 유사한 노래로는 ‘방꾸 군다 뽕나무/ 십리절반 오리 나무’ 하는 「나무 타령」이...

  • 「구리내」구린내 전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공주시 우성면 동대리 일대를 근거로 전해 내려오는 지명 이야기이자 백제의 패망 이야기. 「구린내전설」은 부여와 공주 등 옛 백제의 도읍 지역에 두루 광범하게 전해지고 있으며, 공주 지역에서는 하천과 관련된 유일한 전설이기도 하다. 1992년 공주문화원에서 간행한 『공주민속』에 실려 있는데, 본래 1973년에 임헌도가 집필한 『한국전설대관』에 게재된 것을 이 책에 옮겨 놓...

  • 「구암」거북이 명당 유래(-明堂由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의당면 송학리에 전해오는 거북이가 찾은 명당 이야기. 「거북이 명당 유래」는 소주길흉론(所主吉凶論)에 관련한 응보 주제의 풍수전설이다. 소주길흉에 대한 전설은 공주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에서도 상당히 수집되는데, 철저한 윤리성을 바탕으로 하고 있는 만큼 천편일률적인 권선징악으로 표현되어 왔다. 명당은 반드시 덕(德)과 선(善)을 쌓아야 차지할 수 있다거나, 최고의...

  • 「국사봉의 금잎」국사봉 전설(國師峯傳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신풍면 조평리에 전해 내려오는 국사봉에 깃든 지명 이야기. 「국사봉 전설」은 국사(國師)가 왕에게 하사받은 금잎을 국사봉 자락에 묻고 칩거하여 30여년을 살다가, “금이 지금도 자란다”는 말을 하고서 운명을 했기에 그가 쓰러진 곳의 산봉우리를 국사봉[590.6m]이라고 불렀다는 지명유래담이다. 그래서 「국사봉의 금잎」이라고도 일컬어진다. 2005년에 공주문화원에서...

  • 「그지사설」각설이 타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공주시 일원에서 부르던 걸인(乞人) 노래의 통칭. 공주시는 각설이타령이 탄생된 고장으로 알려져 있다. 문화재청에서 발간된 연구서에 의하면 각설이타령은 공주와 예산 일원에서 발생되었다고 한다. 현대의 각설이 타령은 구걸행위 때 부르는 흥겨운 노래이지만, 공주에서는 슬픈 각설이타령이 1970년대까지 많이 불렸다. 2000년까지도 이 노래를 많이 불렀으나, 지금은 잘 부르지...

  • 「금계산(金鷄山) 전설」금괴산 전설(金塊山傳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유구읍 탑곡리 일대에 전해 내려오는 지명 이야기. 「금괴산 전설」은 재산을 자식에게 물려주지 않으려는 금괴의 은밀한 매장이 원인이 되어 금괴산이라고 한다는 지명 유래를 담고 있다. 1992년에 공주시·공주문화원에서 간행한 『공주의 맥』과 1997년 공주대학교 지역개발연구소·공주시에서 간행한 『공주지명지』에 실려 있다. 후자는 전자를 그대로 옮겨놓은 것이다. 옛날에...

  • 「길마고개 전설」질마고개 전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우성면 상서리에서 질마고개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질마고개 전설」은 『공주의 맥』(공주시·공주문화원, 1992)과 『공주의 전통마을』3(공주문화원, 2004)에 개재되어 있는데, 수집상황에 관한 기록은 없다. 연미산 서쪽으로 약 200m 정도 떨어진 곳에 질마고개라는 고개가 있다. 이 고개에는 중엽 때부터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가 있다. 당시 우성면 상...

  • 「김기남 묘의 내력」열두 무덤 전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사곡면 계실리에서 장수 김기남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1962년 4월 5일 충청남도 공주군 사곡면 운암리에서 임헌도 교수가 채록하여 『한국전설대관』(정연사, 1973)에 수록하였다. 제보자는 신수남(남)이다. 옛날 김기남이란 장수가 있었다. 어려서부터 무예를 닦아 말타기·활쏘기·칼쓰기를 잘해서 마을에서는 장차 훌륭한 무인이 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 「나가구 타령」뒷동산에 개박달나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유구읍 입석리에 전해지는 남정네들이 놀이판의 흥을 돋우기 위해 부르던 민요. 각설이 타령의 본 고장답게 충청남도 공주시 유구읍 일원에는 각설이 타령과 유사한 노래들이 다수 전승된다. 「뒷동산에 개박달나무」는 남정네들이 부를 때는 동살풀이 가락으로 부르고 여인들이 부를 때는 약간 느리고 흥겨운 굿거리와 유사하게 부른다. 남정네들이 부르는 「나가구 타령」은 ‘아랫동네...

  • 「나무꾼 아리랑」산아리(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유구읍 추계리와 정안면 장원리에 전해지는 나무꾼들이 부른 아리랑. 공주시 유구읍·신풍면·정안면 등 차령산맥에 의지한 산골에서 나무꾼들이 많이 불렀다 해서 「나무꾼 타령」 또는 「나무꾼 아리랑」 등으로 일컬어진다. 아리랑의 한 종류로, 노래를 할 때 흥에 따라 속도와 가락이 변하는 형식을 잘 보여준다. 처음 노래를 시작할 때는 아리랑으로 생각하기조차 어려운 형태로...

  • 「나무꾼타령」산아리(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유구읍 추계리와 정안면 장원리에 전해지는 나무꾼들이 부른 아리랑. 공주시 유구읍·신풍면·정안면 등 차령산맥에 의지한 산골에서 나무꾼들이 많이 불렀다 해서 「나무꾼 타령」 또는 「나무꾼 아리랑」 등으로 일컬어진다. 아리랑의 한 종류로, 노래를 할 때 흥에 따라 속도와 가락이 변하는 형식을 잘 보여준다. 처음 노래를 시작할 때는 아리랑으로 생각하기조차 어려운 형태로...

  • 「난봉질 소리」이별 노래(離別-)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우성면 도천리에 전해지는 부녀자들이 놀이판에서 흥겹게 부르던 민요. 「이별노래」는 여인들이 억압 속에 사는 자신의 인생을 한풀이 형으로 부르는 흥겨운 노래다. 가락이 단조롭고 빠르면서도 청춘가와 유사한데 변화를 많이 주어 흥을 유도한다. 노래는 시어머니나 남편이 자신이 무엇인가를 잘못했으니 나가라지만 나갈 수 없다는 내용이 주를 이룬다. 「이별노래」는 1983년...

  • 「난봉풀이」첩 노래(妾-)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의당면 월곡리에 전해지는 부녀자들의 시집살이 노래. 부녀자들이 인생의 한스러움을 아주 느린 굿거리재로 부르던 노래다. 노랫말은 「진주 난봉가」와 유사하다. 공주 일원에 이런 종류의 노래가 없는 점으로 보아 진주 지방에서 시집온 여인이 부르고 이를 따라 부르면서 내용이 변형된 것이거나 해방 이후 유성기나 라디오를 통해 나온 노래를 따라 부르다가 지역적 특성으로 가락...

  • 「날가라네」이별 노래(離別-)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우성면 도천리에 전해지는 부녀자들이 놀이판에서 흥겹게 부르던 민요. 「이별노래」는 여인들이 억압 속에 사는 자신의 인생을 한풀이 형으로 부르는 흥겨운 노래다. 가락이 단조롭고 빠르면서도 청춘가와 유사한데 변화를 많이 주어 흥을 유도한다. 노래는 시어머니나 남편이 자신이 무엇인가를 잘못했으니 나가라지만 나갈 수 없다는 내용이 주를 이룬다. 「이별노래」는 1983년...

  • 「논매는 소리」산아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유구읍 신영1리에 전해지는 논매기를 할 때 부르던 민요. 「산아지」는 공주시 반포면과 유구읍에서 주로 불리운 논매는 소리다. 선창자가 장구나 북을 치면서 선소리를 메기고 논을 매는 일꾼들이 후렴을 함께한다. 줄모를 심기 이전 삭모로 심은 논매기 작업, 속칭 ‘무릎 맞대기’ 일노래의 전형을 잘 보존하고 있다. 후렴재마저 일정한 박자를 갖지 않는 흘림, 즉 ‘예- 야...

  • 「단가」취담(醉談)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공주시 사곡면·우성면·신풍면·유구읍 등의 북부 산간 지역에서 불린 단가. 「취담」은 공주시 사곡면 일원에서 「단가」라는 제목으로 많이 불렸으며, 지금도 이 노래를 부르는 사람이 있어서 원형대로 전승되고 있다. 취담이란 술에 취해 나누는 이야기이다. 당연히 진실을 이야기 하면서도 가벼이 할 수 있고, 싫은 이야기도 쉽게 할 수 있다. 「취담」은 제목이 지닌 특징을 참으로...

  • 「달궁 소리」달구 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공주시 사곡면 월암리와 신영리에 전해지는 상례시 무덤을 지으며 부르던 노동요이자 의식요. 묘를 지을 때 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다지는 일을 하면서 부르는 달구(달궁) 소리는, 공주시에서도 마을마다 형식과 노랫말이 약간 다르다. 의식요이면서도 일을 하는 현장에서 부르는 일노래라서, 선창자가 메김소리를 하고 달구질꾼들이 후렴을 하는 형태로 불린다. 노래의 속도에 따라 긴 달궁...

  • 「댕기타령」댕기풀이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이인면 신흥리에 전해지는 부녀자들의 창부 타령조 민요. 충청남도 공주시에서 가장 많이 불린 민요는 청춘가, 창부 타령, 노랫가락, 아리랑 순이다. 「댕기풀이 노래」는 창부 타령 중에서도 여인들이 즐겨 부르던 소리이며, 공주시의 우성면, 사곡면, 우성면의 강건너 고장인 이인면 일원에서 즐겨 불렀다. 노랫말은 댕기를 잃어버린 처녀와 댕기를 주은 총각과의 실랑이를 노래...

  • 「댕기풀이」댕기풀이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이인면 신흥리에 전해지는 부녀자들의 창부 타령조 민요. 충청남도 공주시에서 가장 많이 불린 민요는 청춘가, 창부 타령, 노랫가락, 아리랑 순이다. 「댕기풀이 노래」는 창부 타령 중에서도 여인들이 즐겨 부르던 소리이며, 공주시의 우성면, 사곡면, 우성면의 강건너 고장인 이인면 일원에서 즐겨 불렀다. 노랫말은 댕기를 잃어버린 처녀와 댕기를 주은 총각과의 실랑이를 노래...

  • 「도루묵이야기」인절미와 도루메기 전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산성동에서 인절미와 도루메기에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인절미와 도루메기에 얽힌 유래담으로 우리나라 곳곳에서 전해 오는 이야기나 역사적인 사실과 관계되어 공주시 산성동에 전해 오는 임금의 피난 시절에 있었던 이야기이다. 1967년 1월 7일 임헌도 교수가 채록하여 『한국전설대관』(정연사, 1973)에 수록함. 제보자는 공주시 산성동의 박천일(남)이다. 16...

  • 「마곡사 대웅보전 삼세불탱」공주 마곡사 영산회상도(公州麻谷寺靈山會上圖)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공주시 사곡면 운암리 마곡사에 있는 조선 말기의 후불탱. 석가모니불을 중심으로 아래 왼쪽에는 문수보살과 관세음보살을, 오른쪽에는 보현보살과 대세지보살을 그렸다. 중앙의 왼쪽에는 미륵보살과 준제보살(準提菩薩), 대범천왕(大梵天王)을, 오른쪽에는 제화갈라보살(提和竭羅菩薩)과 지장보살, 제석천왕(帝釋天王)을 그렸다. 상단의 왼쪽에는 비로자나불과 10대 제자 중 홀수인 1, 3...

  • 「마명암 애화」마명암 전설(馬鳴庵傳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계룡면 양화리 신원사의 부속 암자인 고왕암과 마명암 터에 전해지는 이야기. 「마명암 전설」은 고명암과 지금은 사라진 마명암 터에 대한 이야기로서 백제의 패망과 충복의 말을 다루고 있다. 충청남도 공주시 신풍면에 전해지는 「엄대암 전설」 또한 백제 멸망에 관련된 전설이다. 충청남도 공주시 계룡면 양화리와 신원사의 승려들에게 널리 알려진 전설이다. 신원사에서 등운암...

  • 「모방구치는소리」이물꼬 저물꼬 후려놓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반포면 하신리에 전해지는 모심기 노래. 「이물꼬 저물꼬 후려놓고」는 당초 계룡산으로 유명한 충청남도 공주시 반포면, 즉 공주시의 동쪽 산악 마을에서 부르던 모심는 노래였다. 모내기 소리는 흔히 ‘모방구치는 소리’라고 말하는데 노랫말은 그대로 사용하면서 후렴 부분을 생략하여 아낙네들이 부르기도 하였고, 가락도 일부 변형된 소리로 바뀌었다. 노랫말 중간 부분에 ‘모시...

  • 「모심는소리」이물꼬 저물꼬 후려놓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반포면 하신리에 전해지는 모심기 노래. 「이물꼬 저물꼬 후려놓고」는 당초 계룡산으로 유명한 충청남도 공주시 반포면, 즉 공주시의 동쪽 산악 마을에서 부르던 모심는 노래였다. 모내기 소리는 흔히 ‘모방구치는 소리’라고 말하는데 노랫말은 그대로 사용하면서 후렴 부분을 생략하여 아낙네들이 부르기도 하였고, 가락도 일부 변형된 소리로 바뀌었다. 노랫말 중간 부분에 ‘모시...

  • 「목천남그」호서가(湖西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와 충청북도에서 장이 서던 옛 조선시대 지명의 특색을 소재로 한 단가. 「호서가」는 조선시대의 충청남도와 충청북도의 주요 고을과 장이 서던 생활권 중 광범위한 고장을 포함하여 지은 노래로서 교육적 측면에서도 지역의 이름을 청소년들이 자연스럽게 익히도록 하기 위한 애향의 단가이다. 또한 「호서가」는 전라남도와 전라북도의 지명으로 노래한 「호남가」와 함께 쌍벽을 이루면서 소리...

  • 「못난이 타령」박색 타령(薄色-)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공주시에 전해지는 못난 여인의 외형을 해학적으로 노래한 민요. 공주시에는 두 종류의 박색(못난이) 타령이 있다. 하나는 각설이 타령 중 각설이 처의 용모를 노래한 것이고, 하나는 굿거리장단으로 유쾌하게 부르는 못난이 타령으로 마을 처자의 못생긴 용모를 노래한 것이다. 각설이 타령에 포함된 박색타령은 으슥한 산길에서 홀로 걸어가는 여인이 있어서 설레이는 마음으로 다가가 바...

  • 「미나리강의 애화」미나리강 전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봉황동 금강 주변의 미나리강에 얽힌 지명 이야기이자 사랑 이야기. 「미나리강 전설」은 금강변에서 관군과 동학군이 서로 싸우는 중 동학군을 돕다 억울하게 죽은 서자 김덕봉과 그를 사랑하는 노비 옥녀의 죽음에 관한 애닯은 이야기이다. 1992년 『공주의 맥』을 편찬하면서 현지 주민에게서 채록한 자료를 당시의 집필자가 재정리한 것이다. 한말 동학군이 삼남지방을 휩쓸고...

  • 「발 고르는 소리」.외다리 가진 땅개비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유구읍 입석리에 전해지는 아이들과 어른들이 놀이판에서 부르던 민요. 「외다리 가진 땅개비가」는 성인이 부르는 소리와 아이들이 부르는 소리 두 가지가 있다. 아이들이 부르는 소리는 발 고르기, 발 끼기, 한 커리 두 커리 등의 놀이에 반드시 필요한 노래였다. 이 놀이는 2인 이상이 발을 뻗어 서로 양발 사이로 엇갈리게 끼고 한 사람이 이 노래를 부르면서 박자에 맞추...

  • 「백만장자의 못」장자못 전설(長者-傳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우성면 옥석리에서 장자못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장자못은 공주시 서북방의 고마나루를 지나 약 2㎞ 가면 우성면 옥성리에 위치해 있다. 1962년 2월 3일 공주군 우성면 신웅리에서 임헌도 교수가 채록하여 『한국전설대관』(정연사, 1973)에 수록하였다. 제보자는 임헌성(남)이다. 지금의 공주시 우성면 옥석리 장자못 자리에는 옛날에 김기달이라는 한 영감이...

  • 「부라부라」불무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우성면 도천리에 전해지는 어린아이에게 걸음마를 가르칠 때 부르는 민요. 「불무노래」는 없는 마을이 없을 만큼 성행했던 소리다. 첫돌 전 아이들을 위해 불러주는 소리는 제자리에서 일어서는 행동을 돕고 다리에 힘이 들어가도록 하는 ‘섬마 섬마’와 발작을 떼는 시기에 양손을 잡고 걸음마를 시키며 하는 ‘불무 소리’가 있다. 「불무노래」는 마을마다 다르고 심지어는 가정마...

  • 「불무소리」불무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우성면 도천리에 전해지는 어린아이에게 걸음마를 가르칠 때 부르는 민요. 「불무노래」는 없는 마을이 없을 만큼 성행했던 소리다. 첫돌 전 아이들을 위해 불러주는 소리는 제자리에서 일어서는 행동을 돕고 다리에 힘이 들어가도록 하는 ‘섬마 섬마’와 발작을 떼는 시기에 양손을 잡고 걸음마를 시키며 하는 ‘불무 소리’가 있다. 「불무노래」는 마을마다 다르고 심지어는 가정마...

  • 「불무질」불무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우성면 도천리에 전해지는 어린아이에게 걸음마를 가르칠 때 부르는 민요. 「불무노래」는 없는 마을이 없을 만큼 성행했던 소리다. 첫돌 전 아이들을 위해 불러주는 소리는 제자리에서 일어서는 행동을 돕고 다리에 힘이 들어가도록 하는 ‘섬마 섬마’와 발작을 떼는 시기에 양손을 잡고 걸음마를 시키며 하는 ‘불무 소리’가 있다. 「불무노래」는 마을마다 다르고 심지어는 가정마...

  • 「비나리」고사 덕담(告祀德談)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에서 연희나 축제 마당에서 풍장 가락에 맞추어 기원의 의미로 부르는 소리. 공주시 일원에서는 풍물패가 풍장을 치면 상쇠잽이가 한마디쯤 고사 덕담을 할 줄 알아야 상쇠 소리를 들었을 만큼 많은 축원소리가 있었다. 축원소리에는 마을 단위의 고사소리, 대단위 사업 전에 치르는 각종 고사장에서 부르는 축원소리, 개인적인 입장에서의 고사소리, 집터 다기기, 풍물판의 짧은 축...

  • 「삭모소리」연정요(戀情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이인면 신흥리에 전해지는 모내기(삭모) 노래. 공주시 일원의 모심는 소리는 지역에 따라 메나리에 가까운 경조 고장, 육자배기조 고장 등으로 나뉘어 차이가 심하고 변화가 많은 특성을 지닌다. 이러한 경향으로 인해 후렴이 거의 없이 부르는 마을부터, 후렴을 흘림소리라 하여 구음만으로 이루어진 마을, ‘어럴럴러 상사디야’를 부르는 마을까지 다양한 후렴이 채록되는 고장이...

  • 「산신탱화」공주 보광사 산신도(公州寶光寺山神圖)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공주시 장기면 은용리 보광사에 있는 일제강점기 때의 불화. 오래전부터 전해 내려오던 우리 민족의 토속 신앙인 산신 신앙은 불교가 전래되면서 산신들이 호법 선신으로 포용되어 신중 탱화 하단 위목 중의 ‘만덕고승성개한적주산신(萬德高勝性皆閑寂主山神)’으로 자리 잡았다. 이 호법 선신이었던 산신의 위치가 다시 한 단계 성장하여 독립된 신앙 체계를 갖추게 되자 사찰 안에 따로 산...

  • 「산이로구나」산아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유구읍 신영1리에 전해지는 논매기를 할 때 부르던 민요. 「산아지」는 공주시 반포면과 유구읍에서 주로 불리운 논매는 소리다. 선창자가 장구나 북을 치면서 선소리를 메기고 논을 매는 일꾼들이 후렴을 함께한다. 줄모를 심기 이전 삭모로 심은 논매기 작업, 속칭 ‘무릎 맞대기’ 일노래의 전형을 잘 보존하고 있다. 후렴재마저 일정한 박자를 갖지 않는 흘림, 즉 ‘예- 야...

  • 「살강살강」달강달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사곡면 대중리에 전해지는 어린아이를 달랠 때 부르는 민요. 이 노래는 어른이 어린아이를 앉혀 놓고 양손을 잡고 흔들며 부르거나 품에 안고 흔들면서 부르는 노래로, 「알공달공」, 「살강살강」 등으로도 불린다. 첫돌 이전의 아이나 몸을 가누는 정도의 아이에게 불러주는 「섬마섬마」, 걸음마를 시작하는 아이에게 불러주는 「불무질 소리」와 함께 아이에게 불러주는 대표적인...

  • 「삼소지간이 마화구룡」용산 전설(龍山傳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계룡면 구왕1리에서 용산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공주시 계룡면 구왕1리 마을회관에 있는 느티나무 정자를 끼고 우측으로 다리를 건너면 용산(龍山)이라는 마을이 있다. 이 마을은 계룡산 자락의 마을로 경치가 수려해 반포의 신소로부터 상창소를 하창소로 이어지는 유서 깊은 마을이다. 예로부터 삼소지간이 마화구룡이라는 이야기가 전해지던 곳이라 한다. 삼소지간에서...

  • 「상사디여」이물꼬 저물꼬 후려놓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반포면 하신리에 전해지는 모심기 노래. 「이물꼬 저물꼬 후려놓고」는 당초 계룡산으로 유명한 충청남도 공주시 반포면, 즉 공주시의 동쪽 산악 마을에서 부르던 모심는 노래였다. 모내기 소리는 흔히 ‘모방구치는 소리’라고 말하는데 노랫말은 그대로 사용하면서 후렴 부분을 생략하여 아낙네들이 부르기도 하였고, 가락도 일부 변형된 소리로 바뀌었다. 노랫말 중간 부분에 ‘모시...

  • 「서방 아리」며느리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일제강점기 이후 충청남도 공주시 이인면 신흥리에 전해지는 부녀자들이 남편의 무능을 조롱하며 부르던 민요. 일제강점기 이후 새로운 음악이 보급되면서 공주 지역의 민요에도 세태를 반영하는 노래들이 도입되었다. 「며느리 노래」의 시작은 이러한 노래의 전형을 보여주는 이른바 「아리랑 춘자야」와 유사하다. 노랫말은 부녀자들이 남편을 헐뜯는 기존의 「난봉질 소리」의 일부분으로 변하여 1960...

  • 「서방질 타령」열둘이 얼러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우성면 도천리에 전해지는 부녀자들이 놀이판에서 부른 민요. 「열둘이 얼러서」는 공주시 일원에서 흔하지 않은 난봉가류의 노래이다. 더구나 다른 난봉 소리는 앞부분에 정상적인 노랫말로 이어지다가 난봉소리로 가는 데 반해, 「열둘이 얼러서」는 처음부터 난봉의 노랫말로 시작되고 끝나는 특징을 보인다. 가락이 단조롭고 빠르면서도 청춘가와 유사한데 변화를 많이 주어 흥을 유...

  • 「서방타령」며느리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일제강점기 이후 충청남도 공주시 이인면 신흥리에 전해지는 부녀자들이 남편의 무능을 조롱하며 부르던 민요. 일제강점기 이후 새로운 음악이 보급되면서 공주 지역의 민요에도 세태를 반영하는 노래들이 도입되었다. 「며느리 노래」의 시작은 이러한 노래의 전형을 보여주는 이른바 「아리랑 춘자야」와 유사하다. 노랫말은 부녀자들이 남편을 헐뜯는 기존의 「난봉질 소리」의 일부분으로 변하여 1960...

  • 「소박 타령」날가라네 날가라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반포면 하신리에 전해지는 신세를 한탄하는 내용의 민요. 공주시에는 타령조의 많은 노래가 전해 내려오며, 부르는 양식은 넋두리형·창부타령형·노랫가락형·일노래형 등 다양하다. 노래 제목이 「신세 타령」인 것도 있다. 「날가라네 날가라네」는 신세 타령형과 창부 타령형의 두 가지가 불리는데, 같은 노래면서도 곡이 많이 달라서 다른 노래로 인식하기 쉽다. 노랫말 역시 마을...

  • 「시집살이 소리」날가라네 날가라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반포면 하신리에 전해지는 신세를 한탄하는 내용의 민요. 공주시에는 타령조의 많은 노래가 전해 내려오며, 부르는 양식은 넋두리형·창부타령형·노랫가락형·일노래형 등 다양하다. 노래 제목이 「신세 타령」인 것도 있다. 「날가라네 날가라네」는 신세 타령형과 창부 타령형의 두 가지가 불리는데, 같은 노래면서도 곡이 많이 달라서 다른 노래로 인식하기 쉽다. 노랫말 역시 마을...

  • 「신소」용툼벙 전설(龍-傳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공주시 반포면 하신리에서 용툼벙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아주 오랜 옛날에 공주시 반포면 하신리 이곳은 모두 바다였다고 한다. 뒤에는 기암절벽의 계룡산이 짙푸른 산림에 싸여 있고, 지금 용툼벙이 있는 곳에는 커다란 산봉우리가 마치 섬처럼 신비한 모습을 드러내고 있었다. 이곳에는 이따금 하늘나라에서 아름다운 선녀가 한 사람 내려와서 낚시를 드리우곤 했다. 이런 선...

  • 「씹타령」운우지정 사설(雲雨之情辭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공주 지역에서 성의 중요성을 해학적으로 표현한 민요. 「운우지정 사설」은 남녀의 육체적 관계를 고급스럽게 은유적으로 표현한 성인들만의 노래이다. 공주시 일원에는 성을 직접적으로 노래한 일명 씹타령이 4수가 전해진다. 각설이 타령재 속에 3수, 잡가 형식 1수의 형식이다. 잡가 형식의 씹타령은 재담조의 노래로서 음담이 주를 이루며 즉흥적인 면이 강하여 대중 속에서 부르기...

  • 「아내바위」사람바위 전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반포면 상신리에서 솥봉 혹은 가마봉이라 불리는 산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1992년 공주문화원에서 『공주의 맥』을 출판하기 위해 이길구가 현지에서 주민을 만나 채록한 것이다. 공주시 반포면 상신리는 계룡산 자락이 감싸고 있는 마을로, 뒷산을 ‘솥봉’ 또는 ‘가마봉’이라 부르는데 지명에 얽힌 슬픈 전설이 전해진다. 아주 오랜 옛날 산 아랫마을에 석공 부부...

  • 「아리랑 춘자야」며느리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일제강점기 이후 충청남도 공주시 이인면 신흥리에 전해지는 부녀자들이 남편의 무능을 조롱하며 부르던 민요. 일제강점기 이후 새로운 음악이 보급되면서 공주 지역의 민요에도 세태를 반영하는 노래들이 도입되었다. 「며느리 노래」의 시작은 이러한 노래의 전형을 보여주는 이른바 「아리랑 춘자야」와 유사하다. 노랫말은 부녀자들이 남편을 헐뜯는 기존의 「난봉질 소리」의 일부분으로 변하여 1960...

  • 「아리롱타령」산아리(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유구읍 추계리와 정안면 장원리에 전해지는 나무꾼들이 부른 아리랑. 공주시 유구읍·신풍면·정안면 등 차령산맥에 의지한 산골에서 나무꾼들이 많이 불렀다 해서 「나무꾼 타령」 또는 「나무꾼 아리랑」 등으로 일컬어진다. 아리랑의 한 종류로, 노래를 할 때 흥에 따라 속도와 가락이 변하는 형식을 잘 보여준다. 처음 노래를 시작할 때는 아리랑으로 생각하기조차 어려운 형태로...

  • 「알공달공」달강달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사곡면 대중리에 전해지는 어린아이를 달랠 때 부르는 민요. 이 노래는 어른이 어린아이를 앉혀 놓고 양손을 잡고 흔들며 부르거나 품에 안고 흔들면서 부르는 노래로, 「알공달공」, 「살강살강」 등으로도 불린다. 첫돌 이전의 아이나 몸을 가누는 정도의 아이에게 불러주는 「섬마섬마」, 걸음마를 시작하는 아이에게 불러주는 「불무질 소리」와 함께 아이에게 불러주는 대표적인...

  • 「역담여소리」짝소리 만가(-輓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공주시 우성면 봉현리와 계룡면 경천리에 전해지는 상여 행상 소리. 전통사회에서 상여의 행상 거리가 멀 경우 담여꾼들에게 담여 작업과 만가를 부르는 행위는 매우 고된 작업이다. 만가를 부르는 부담을 줄이기 위하여 담여꾼과 요령잡이를 2개조로 나누어 선소리와 후렴을 각각 1회씩 교대로 부른다. 충청남도 공주 일원에서 「짝소리 만가」를 부르는 대표적인 마을은 공주시 우성면 봉...

  • 「오뉘탑 전설」남매탑 전설(男妹塔傳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공주시 반포면 일대에 전해 내려오는 남매탑의 조성 이야기. 「남매탑 전설」은 보은을 주제로 한 석탑조성 관련 유래담이다. 공주 지역의 보은 주제의 전설은 「노루목 전설」(우성면), 「비학실의 농부」(장기면) 등이 있다. 1992년에 공주시·공주문화원에서 간행한 『공주의 맥』과 역시 같은 해 공주문화원에서 간행한 『공주민속』에 실려 있다. 전자에는 수집상황에 대한 기록이...

  • 「욕질」욕 타령(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에서 욕설을 이용하여 흥을 키우면서 부른 민요. 공주시에는 15수의 욕타령이 있었으며 지금도 5수의 욕타령이 전한다. 욕타령은 굿거리장단으로 창부 타령과 흡사하게 부르는 것, 노랫가락과 유사한 노래, 각설이 타령 속에 포함된 욕타령 등이 있다. 이중 「욕질」이라는 별칭을 가지고 있는 「욕타령」은 창부 타령재로 부르는데, 흥을 위해서 고함치듯 소리하는 부분도 있고,...

  • 「용툼벙」용툼벙 전설(龍-傳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공주시 반포면 하신리에서 용툼벙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아주 오랜 옛날에 공주시 반포면 하신리 이곳은 모두 바다였다고 한다. 뒤에는 기암절벽의 계룡산이 짙푸른 산림에 싸여 있고, 지금 용툼벙이 있는 곳에는 커다란 산봉우리가 마치 섬처럼 신비한 모습을 드러내고 있었다. 이곳에는 이따금 하늘나라에서 아름다운 선녀가 한 사람 내려와서 낚시를 드리우곤 했다. 이런 선...

  • 「우금(牛禁)고개 전설」우금치 전설(牛禁峙傳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금학동에서 우금치고개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1959년 7월 7일 임헌도가 채록하여 『한국전설대관』에 수록한 것이다. 제보자는 공주군 계룡면 경천리 신문철(남)이다. 옛날 뱁새울에 김길복이라는 효성이 지극한 사람이 살고 있었다. 그런데 멀쩡하던 아버지가 갑자기 몸져눕고 말았다. 그러나 너무나 가난한 나머지 남들처럼 약을 쓸 수도 없는 처지였다. 그는 산...

  • 「유마양수지간 가활만인(維麻兩水之間 可活萬人)」유마지지 가활만인(維麻之地可活萬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사곡면 가교리에서 유마천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공주시 사곡면 가교리는 태화산 기슭 마곡사에서 흐르는 사곡천과 유구 차령에서 흐르는 유구천이 합쳐지는 곳이다. 마을의 역사는 신라 선덕여왕 때 마곡사가 개창하면서 산막과 초막으로 형성되었을 것으로 추측한다. ‘유마지지 가활만인’은 ‘유구와 마곡 사이는 만 사람이 살 만하다.’는 뜻으로 피난고지로 알려진 곳...

  • 「장타령」각설이 타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공주시 일원에서 부르던 걸인(乞人) 노래의 통칭. 공주시는 각설이타령이 탄생된 고장으로 알려져 있다. 문화재청에서 발간된 연구서에 의하면 각설이타령은 공주와 예산 일원에서 발생되었다고 한다. 현대의 각설이 타령은 구걸행위 때 부르는 흥겨운 노래이지만, 공주에서는 슬픈 각설이타령이 1970년대까지 많이 불렸다. 2000년까지도 이 노래를 많이 불렀으나, 지금은 잘 부르지...

  • 「전라도 큰애기」수앗땅골 큰애기는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반포면 하신리에 전해지는 처녀와 여인네들의 금기사항을 총각들이 비아냥거리듯 부르던 민요. 과거 충청남도 공주시에서는 여인들이 할 수 없는 일과 하지 말아야 할 일이 정해져 있었다. 예를 들면 처녀는 산속에 들어가 나무를 해 오는 일을 해서는 안 되며 여인네는 나이 불문하고 논에 들어가 하는 일을 하지 못하며 집안에서도 도끼질을 하지 않았다. 이 노래는 공주 처녀들...

  • 「지청구타령」욕 타령(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에서 욕설을 이용하여 흥을 키우면서 부른 민요. 공주시에는 15수의 욕타령이 있었으며 지금도 5수의 욕타령이 전한다. 욕타령은 굿거리장단으로 창부 타령과 흡사하게 부르는 것, 노랫가락과 유사한 노래, 각설이 타령 속에 포함된 욕타령 등이 있다. 이중 「욕질」이라는 별칭을 가지고 있는 「욕타령」은 창부 타령재로 부르는데, 흥을 위해서 고함치듯 소리하는 부분도 있고,...

  • 「창부타령」댕기풀이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이인면 신흥리에 전해지는 부녀자들의 창부 타령조 민요. 충청남도 공주시에서 가장 많이 불린 민요는 청춘가, 창부 타령, 노랫가락, 아리랑 순이다. 「댕기풀이 노래」는 창부 타령 중에서도 여인들이 즐겨 부르던 소리이며, 공주시의 우성면, 사곡면, 우성면의 강건너 고장인 이인면 일원에서 즐겨 불렀다. 노랫말은 댕기를 잃어버린 처녀와 댕기를 주은 총각과의 실랑이를 노래...

  • 「축성이야기」용성리 축성 전설(龍城里築城傳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이인면 용성리에서 축성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1992년 구중회가 충청남도 공주시 우성면 내산리에서 채록하여 『공주민속』에 수록한 것이다. 제보자는 내산리 이장이다. 옛날 백제 때에 공주시 이인면 작골산 속에 노파와 남매가 살고 있었다. 그들 남매는 누나와 무술이 뛰어난 무룡이라는 동생으로, 아름답고 지혜가 넘쳐 부러워하지 않는 이가 없었다. 하루는 남...

  • 「축원소리」고사 덕담(告祀德談)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에서 연희나 축제 마당에서 풍장 가락에 맞추어 기원의 의미로 부르는 소리. 공주시 일원에서는 풍물패가 풍장을 치면 상쇠잽이가 한마디쯤 고사 덕담을 할 줄 알아야 상쇠 소리를 들었을 만큼 많은 축원소리가 있었다. 축원소리에는 마을 단위의 고사소리, 대단위 사업 전에 치르는 각종 고사장에서 부르는 축원소리, 개인적인 입장에서의 고사소리, 집터 다기기, 풍물판의 짧은 축...

  • 「충의암」오뉘바위 전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신관동에서 오뉘바위에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1963년 2월 10일 임헌도 교수가 공주시 중학동 184-7번지에서 채록하여 『한국전설대관』(정연사, 1973)에 수록하였다. 제보자는 최건구(남)이다. 300여 년 전 공주의 개울동리에 김의삼이란 사내와 김의숙이란 남매가 살고 있었다. 그들은 무술에 뛰어나며 칼쓰기·말타기에 능숙하였다. 또한 이 마을에 이종...

  • 「품바타령」각설이 타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공주시 일원에서 부르던 걸인(乞人) 노래의 통칭. 공주시는 각설이타령이 탄생된 고장으로 알려져 있다. 문화재청에서 발간된 연구서에 의하면 각설이타령은 공주와 예산 일원에서 발생되었다고 한다. 현대의 각설이 타령은 구걸행위 때 부르는 흥겨운 노래이지만, 공주에서는 슬픈 각설이타령이 1970년대까지 많이 불렸다. 2000년까지도 이 노래를 많이 불렀으나, 지금은 잘 부르지...

  • 「피난고지」유마지지 가활만인(維麻之地可活萬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사곡면 가교리에서 유마천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공주시 사곡면 가교리는 태화산 기슭 마곡사에서 흐르는 사곡천과 유구 차령에서 흐르는 유구천이 합쳐지는 곳이다. 마을의 역사는 신라 선덕여왕 때 마곡사가 개창하면서 산막과 초막으로 형성되었을 것으로 추측한다. ‘유마지지 가활만인’은 ‘유구와 마곡 사이는 만 사람이 살 만하다.’는 뜻으로 피난고지로 알려진 곳...

  • 「하마로 전설」하마루 전설(下馬樓傳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계룡면 경천리에서 영규대사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하마루 전설」은 『공주민속』(공주문화원, 1992)에 실려 있다. 원전은 임석재의 『한국구전설화-충남북편』(평민사, 1990)이다. 채록이나 수집상황에 대한 기록은 찾을 수 없다. 임진왜란 직전에 한 총각이 갑사(甲寺)를 찾아와 상좌로 받아달라고 하였다. 주지가 그 총각을 절에 머물게 하고 나무를 해오...

  • 「호목거리 전설」목거리 전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장기면 산학리의 목거리에 전해 내려오는 지명 이야기이자 인간과 동물의 결연 이야기. 「목거리 전설」은 호랑이와 하룻밤을 지낸 과부의 이물교혼담(異物交婚譚)이다. 이와 같은 유형에는 「김현감호」, 「구렁덩덩 신선비」, 「곰나루 전설」 등이 있다. 2006년 공주문화원에서 『공주의 전통마을』5의 발행을 위해 당시 집필자가 주민을 만나 직접 채록하였다. 장기면 산학리...

  • 『이유태선생유고』초려이유태유고(草廬李惟泰遺稿)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중기 충청남도 공주에서 세거한 이유태의 유고집. 이유태(李惟泰)[1607~1684]는 조선 현종 때의 학자로서, 사계 김장생에게 학문을 배웠으며 예학에 이름이 높았다. 학문으로 이름이 높아 인조 때 세자의 사부를 지냈고, 이조참의, 승지, 대사헌 등을 지내는 동안 국정을 운영하는데 많은 기여를 하였다. 1675년(숙종 1) 제2차 예송논쟁이 일어나자 남인의 배척을 받아 영변에...

  • 『초려수고』초려이유태유고(草廬李惟泰遺稿)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중기 충청남도 공주에서 세거한 이유태의 유고집. 이유태(李惟泰)[1607~1684]는 조선 현종 때의 학자로서, 사계 김장생에게 학문을 배웠으며 예학에 이름이 높았다. 학문으로 이름이 높아 인조 때 세자의 사부를 지냈고, 이조참의, 승지, 대사헌 등을 지내는 동안 국정을 운영하는데 많은 기여를 하였다. 1675년(숙종 1) 제2차 예송논쟁이 일어나자 남인의 배척을 받아 영변에...

  • 『충의록』화동충의록(華東忠義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05년에 간행된 공주 출신 문인 최종화의 작품집. 조선 말기와 일제강점기에 걸쳐 생존한 문인 최종화(崔鍾和)[1859~1918]는 공주목 연기현 동리에서 태어났다. 33세 때에 과거 공부를 뿌리치고 간재 전우(田愚)[1841~1922]의 문하에 들어가 경학에 전념하여 기호학파의 학맥을 잇는 신진학자로서 촉망을 받았다. 한말 국가의 정세가 위태할 때 공주목 정안현(현재 공주시 정...

  • 1920~1930년대의 사건·사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의 신문을 뒤져보면 갑사와 관련한 기사들이 주목된다. 현재 마을에 거주하는 80세 이상의 노인들이 어린 시절인 해방 이전의 마을 모습을 기억하기도 하지만, 사적인 일에 제한되어 있어 당시 사회의 전반적인 모습을 파악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 객관적인 사실을 기록한 신문기사를 통해 80여년전 갑사에서 일어난 사건을 재구성해 보자. 동아일보 1924년 9월 22일 “계룡산 갑사...

  • 1번 국도국도 1호선(國道-號線)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반포면 학봉리에서 봉암리까지 연결되는 국도. 국도1호선은 전라남도 목포시에서 평안북도 신의주시까지 연결되는 도로로, 총 길이는 498.7㎞이다. 그 중 왕복 2차선은 152.9㎞, 왕복 4차선은 279.6㎞, 왕복 6차선은 64.9㎞이다. 미포장 도로는 636m, 미개통 도로는 400m이고, 도로 포장률은 99.8%이다. 전국 25개 남북 노선 가운데 하나로 대전...

  • 2000년 예술제는 마을주민이 준비하고 개최하였지요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이 글은 2000년에 처음으로 동원1리 마을주민들이 예술제를 준비하고 개최하던 당시 마을 청년회장으로 2000년도 ‘예술과 마을’ 집행위원장을 맡아 많은 고생과 수고를 하였던 조대묵(59세, 당시 52세)이 예술제를 준비하고 개최하기까지 겪었던 여러 가지 일들을 기억해서 정리한 글이다. 당시 조대묵은 2000년도 ‘예술과 마을’ 운영위원장이었던 조학묵 이장 등 마을 주민들과 청년회...

  • 2007년도에는 예술제를 열지 못했어요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해매다 여름이면 원골마을에서는 마을예술제인 ‘예술과 마을’을 개최하여 왔다. 그러나 2007년에는 마을 현지사정 등으로 예술제를 개최하지 못하였다. 예술제를 개최하지 못한 아쉬움과 그간 진행해온 예술제와 관련하여 원골마을 조학묵(61) 이장과의 면담을 통하여 정리해 보았다. 원골마을은 현재 76세대 156명 정도 살고 있는데, 근면 성실하게 열심히 논밭을 일구어서 소득을 얻고, 이...

  • 23번 국도국도 23호선(國道-號線)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계룡면 화헌리에서 정안면 인풍리까지 연결되는 국도. 국도23호선은 전라남도 강진군 강진읍에서 충청남도 천안시까지 연결되는 도로로, 총 길이는 394.1㎞이다. 그 중 왕복 2차선은 276.2㎞, 왕복 4차선은 117.9㎞이고, 도로 포장률은 100%이다. 전국 25개 남북 노선 가운데 하나로 대전지방국토관리청이 관리한다. 전체 길이 100m 이상의 장대교가 14개...

  • 3·1운동(三一運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1919년 3월 1일을 기점으로 공주 지역에서 일어난 독립만세운동. 공주 지역 3·1독립만세운동의 첫 시도는 3월 7일 있었고, 3월 10일에는 독립만세운동을 위한 사전 모임이 있었으며, 3월 12일에는 독립만세운동을 전개하였다. 그러나 본격적인 독립만세운동은 3월 14일 유구에서 시작되었다. 이어서 3월 15일과 17일 양일에 거쳐 공주에서 일어났고, 4월 1일부터 5일까지 공주...

  • 32번 국도국도 32호선(國道-號線)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유구읍 녹천리에서 반포면 온천리까지 연결되는 국도. 국도32호선은 충청남도 태안군 소원면에서 대전시 중구 용두동까지 연결되는 도로로, 총 길이는 165.6㎞이다. 그 중 왕복 2차선은 144.9㎞, 왕복 4차선은 33.5㎞, 왕복 6차선은 7.2㎞이고, 도로 포장률은 100%이다. 전국 24개 동서 노선 가운데 하나로 대전지방국토관리청이 관리한다. 전체 길이 10...

  • 36계(36計)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공주시에서 1963년까지 유행하였던 대단위 집단 노름. 36계는 노름이다. 그것도 면 단위의 모든 마을 사람들이 한판에 살돈을 걸고 횡재를 바랄 수 있는 대단위 집단 노름이다. 집단적인 노름의 특성 그대로 서른여섯 곳의 이름이 써진 인체도(人體圖) 중 한곳을 정해 돈(살돈)을 걸고 맞히면 30곱을 받고 못 맞히면 하나도 못 받는다. 36계에 돈을 걸면서도 30곱을 주는...

  • 36번 국도국도 36호선(國道-號線)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우성면 용봉리에서 장기면 제천리까지 연결되는 국도. 국도36호선은 충청남도 보령시 청라면에서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까지 연결되는 도로로, 총 길이는 386.8㎞이다. 그 중 왕복 2차선은 250.3㎞, 왕복 4차선은 126㎞, 왕복 6차선은 10.5㎞이고, 도로 포장률은 100%이다. 전국 24개 동서 노선 가운데 하나로 대전지방국토관리청이 관리한다. 전체 길이...

  • 39번 국도국도 39호선(國道-號線)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신풍면 청흥리에서 유구읍 문금리까지 연결되는 국도. 국도39호선은 충청남도 부여군 부여읍에서 경기도 의정부시까지 연결되는 도로로, 총 길이는 222.8㎞이다. 그 중 왕복 2차선은 117.6㎞, 왕복 4차선은 99.8㎞, 왕복 6차선은 5.4㎞이고, 도로 포장률은 100%이다. 전국 25개 남북 노선 가운데 하나로 대전지방국토관리청이 관리한다. 전체 길이 100m...

  • 400여년 전통의 부전대동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기호지방의 다른 지역에 비해 일찍이 사림화한 부전동 사족들은 16세기에 이르러 동계를 창설했다. 그 후 17세기에 들어서 양난, 자연재해, 이괄의 난 등과 같은 내우외환을 겪으면서 이 지역의 사족들은 하민(下民)을 포섭하는 상하합계(上下合契) 형식의 동계를 1663년에 중수하였다. 이때 중수된 동계자료는 지금까지 남아 있으며, 비록 원래의 모습에서 많이 변질되어 있기는 하지만, 부...

  • 40번 국도국도 40호선(國道-號線)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탄천면 분강리에서 중동까지 연결되는 국도. 국도40호선은 충청남도 보령시에서 예산군 덕산면까지 연결되는 도로로, 총 길이는 72.3㎞이다. 그 중 왕복 2차선은 64.9.㎞, 왕복 4차선은 7.4㎞이고, 도로 포장률은 100%이다. 전국 24개 동서 노선 가운데 하나로 대전지방국토관리청이 관리한다. 소교량이 18개 소 있으며, 충청남도 보령시에 1987년 완공한...

  • 4개의 자연마을에서 6개의 자연마을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공암 1리는 현재 6개의 자연마을로 구성되어 있다. 파출소와 지방도로 변의 면소재지동, 장터마을, 서원마을, 연정마을, 양지말, 길만동이 그것인데, 면소재지동은 면사무소가 들어서면서 새로 생긴 곳이요, 장터말은 일제시대에 장이 서면서 만들어진 자연마을이다. 조선시대까지는 그 외 4개의 자연마을이 합쳐 한 마을을 형성하였다. 면소재지 동은 공암리 합동정류소와 파출소가 있는 주위로...

  • 7년전쟁임진왜란(壬辰倭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1592년에서 1598년까지 2차에 걸쳐 일본이 조선을 침입하여 일어난 전쟁. 전국을 통일한 도요토미 히데요시[豊臣秀吉]은 조선에 가도입명(假道入明)을 요구하면서 1592년 4월 13일 부산포 상륙을 시발로 조선을 침략하였다. 이에 조선은 관군과 각처에서 모집된 의병 등이 총력전을 펼쳤다. 전쟁이 계속되면서 명(明)이 개입하여 조선과 연합군을 형성, 일본에 대항하는 한편, 일본과의...

  • CIFLE충청남도 외국어교육원(忠淸南道外國語敎育院)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금흥동에 있는 외국어 교육 기관. 외국어 능력은 이제 단순히 개인의 의사 소통 능력뿐만 아니라 국가 경쟁력의 요소가 되었다. 이러한 시대적 요청에 따라 ‘실력 있는 외국어 교사 양성과 외국어 능력을 갖춘 미래 지향적인 인재 육성’을 목적으로 충청남도 외국어교육원을 설립하였다. 교사들을 위해서 선택형 교육 과정 편성 운영으로 교사의 영어 능력 배양과 교수 학습 지도...

  • CJ 공주공장(-公州工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계룡면 봉명리에 있는 장류 제조공장. 1996년 재정경제원장관 표창 수상, 1998년 석탑산업훈장 수상, 2000년 생산성 대상 고객 만족 부분 대상을 수상하였다. 2006년 해찬들 태양고추장으로 대한민국 대표 브랜드 대상을 수상하였다. CJ 공주공장은 된장, 쌈장, 춘장 등의 장류 생산과 전통의 맛을 살린 고급 브랜드의 개발을 목적으로 건립되었다. CJ 공주공장...

  • DNA정보(-情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신관동에 있는 공주대학교 내의 벤처 기업. DNA정보는 우수한 기술과 시설 기반을 갖춘 벤처 기업으로 생명 공학 기술을 근거로 유전자 감식(DNA typing) 및 한국인 선천성 유전병의 변이성 연구와 검진 서비스를 제공하여 생명 공학의 대중화를 통한 국민의 삶의 질 향상을 목적으로 설립되었다. 1999년 기술신용보증기금 기술평가센터로부터 유전자 감식에 대한 기술...

  • GNAB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錦江自然美術-)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한국자연미술가협회 야투가 충청남도 공주시 연미산에서 격년으로 주최하는 국제 미술제. 자연 미술의 발상지인 공주와 금강을 토대로 개최되는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는 자연, 예술, 문화의 트라이앵글을 형성하여 상호 유기적 발전을 모색해 왔다. 즉, 예술적 측면에서는 자연 현장에서의 새로운 예술적 표현의 가능성을 열었으며, ‘미술을 통한 자연, 환경 그리고 인간’이라는 비엔날레의 주제와 같...

  • KNUIB공주대학교 창업보육센터(公州大學校創業保育-)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신관동 공주대학교 내에 위치한 창업 지원 기관. 신기술 창업자의 발굴, 지역 산업의 생산성 및 경쟁력 향상 그리고 고용 구조의 안정화를 통한 산업 구조의 고도화에 기여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1999년 8월에 중소기업청으로부터 창업 보육 센터 사업자로 선정되었고, 2001년에 중소기업청으로부터 우수 창업 보육 센터로 선정되었다. 2002년 7월에 사업자 등록을 마쳤...

  • KT 충남본부 공주지점(-忠南本部公州支店)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금흥동에 있는 정보 통신 회사 KT의 공주 지점. 기간 통신망을 바탕으로 한 유선 통신 서비스 제공 업무뿐만 아니라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업, 무선 통신 서비스 사업을 수행한다. KT 충남본부 공주지점은 현재 반전자교환기(AXE-10,TDX-1B)를 차세대 최첨단 교환기인 5-ESS로 교체하여 고품질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2003년 도입된 교환기는 차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