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렉토리분류

표제어 > 한글항목명 > 파

  • 판관 조병로 불망비(判官趙秉老不忘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반포면 마암리 금강 변에 있는 일제강점기 때 세운 공주판관 조병로의 불망비. 공주에서 왼쪽으로 금강을 끼고 대전 방향으로 국도 32호선을 따라 8㎞ 정도 가다 보면 오른쪽으로 청벽 어씨네 장어구이집이 보이는데, 70m 정도 덜 간 왼쪽 도로변에 세워져 있다. 긴 장방형 비신 위에 맞배지붕 모양의 뚜껑돌을 씌운 형태의 비석이다. 전체 높이는 140~150㎝ 정도이며...

  • 팔계여드니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유구읍 신영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마을 북서쪽과 남서쪽에 각각 산이 있어 해가 비치는 시간이 짧으므로 어두니라 부르다가 발음이 변하여 여드니라 부르게 되었다. 혹은 이 마을로부터 공주시내, 예산, 온양이 각각 80리가 되어 여드니라고도 한다. 팔십리, 팔계라고도 부른다. 여드니는 북서쪽에 있는 장산[403m]과 남서쪽에 있는 녹산[288m]에 둘러싸여 있으며,...

  • 팔매 싸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공주시 탄천면 남산리에서 두레 싸움의 하나로 행하던 놀이. 팔매 싸움은 두레 싸움의 하나로 행해지던 민속놀이로서, 돌을 던지면 돌팔매질, 사금파리를 던지면 사금파리팔매질, 흙덩이를 던지면 흙팔매질로 불렸다. 주로 음력 7월 7일부터 7월 15일 중 하루를 택하여 행했는데, 이때는 들판에 곡식이 한창 자라는 시기이므로 곡식이 상하지 않도록 돌 대신 논흙을 뭉쳐서 던졌다....

  • 팔십리여드니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유구읍 신영리에 속하는 자연 마을. 마을 북서쪽과 남서쪽에 각각 산이 있어 해가 비치는 시간이 짧으므로 어두니라 부르다가 발음이 변하여 여드니라 부르게 되었다. 혹은 이 마을로부터 공주시내, 예산, 온양이 각각 80리가 되어 여드니라고도 한다. 팔십리, 팔계라고도 부른다. 여드니는 북서쪽에 있는 장산[403m]과 남서쪽에 있는 녹산[288m]에 둘러싸여 있으며,...

  • 팔자산팔재산(八-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계룡면 기산리에 있는 산. 산봉우리 밑부분의 돌이 여덟 팔자 모양을 띠고 있어 팔재산 또는 팔자산이라 한다. 팔재산은 높이가 350m이며, 전체적으로 편마상화강암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정상부는 규장암, 석영반암, 화강반암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계룡면 중앙에 위치하고 있으며, 와우산, 성화산에 이어지는 남쪽 능선에 해당된다. 동쪽으로는 계룡산지, 서쪽으로는 월암천...

  • 팔재산(八-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계룡면 기산리에 있는 산. 산봉우리 밑부분의 돌이 여덟 팔자 모양을 띠고 있어 팔재산 또는 팔자산이라 한다. 팔재산은 높이가 350m이며, 전체적으로 편마상화강암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정상부는 규장암, 석영반암, 화강반암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계룡면 중앙에 위치하고 있으며, 와우산, 성화산에 이어지는 남쪽 능선에 해당된다. 동쪽으로는 계룡산지, 서쪽으로는 월암천...

  • 펀덕 공장치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공주시에서 장정들이 농한기에 즐겼던 놀이. 공치기, 먹장, 펀덕 공 등으로 불린 장치기는 서민층의 장정들이 농한기에 즐긴 운동경기로 현대의 필드하키와 유사한 운동이다. 장치기 놀이의 종류에는 크게 나무꾼 형과 마을 대항 형을 구분해 볼 수 있다. 나무꾼 형에는 선 장치기와 기둥 장치기, 일반 장치기, 장문 장치기 등이 있다. 충청남도 공주 일원에서 가장 보편적으로 이용된...

  • 평간(平簡)조견(趙狷)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전기 충청남도 공주에서 활동한 문신. 본관은 평양(平壤). 아호는 윤(胤), 자는 거경(巨卿)·종견(從犬), 호는 송산(松山)이다. 할아버지는 시중(侍中) 조인규(趙仁規)이며, 아버지는 판도판서(版圖判書) 조덕유(趙德裕)이다. 어머니는 오의(吳懿)의 딸이다. 조선 전기 영의정을 지낸 조준(趙浚)의 동생이다. 어린 나이에 출가하여 여러 절의 주지를 역임하다가 30세가 넘어 환속...

  • 평기리(坪基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장기면에 속했던 법정리. 벌판이어서 벌터 또는 평기(坪基)라 하였다. 조선 말기 공주군 요당면(要堂面) 지역으로, 1914년 요당면 산양리(山陽里)·평장리(平章里)·회동(會洞)·태성리(台城里)의 일부가 통합되어 평기리로 개편되었다. 1995년 공주군이 공주시와 통합되면서 공주시 장기면 평기리가 되었다. 2012년 7월 1일 세종특별자치시 출범에 의한 행정 구역 개...

  • 평기리 벌터 기고사(平基里-旗告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장기면 평기리 벌터에서 음력 정월 보름에 기(旗)를 올리고 지내던 마을 제사. 신체는 마을의 기(旗)이다. 윗말 농기의 명문은 ‘농자천하지대본(農者天下之大本)’이고, 아랫말의 명문은 ‘신농유업(神農遺業)’이다. 평기리 벌터 기고사는 매년 음력 정월 보름에 지낸다. 본래 윗말(평장골·강변말·상정말)과 아랫말(중뜸·동산·산소골)이 따로 모셨지만, 몇 년 전부터 함께...

  • 평기리 토성(坪基里土城)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공주시 장기면 평기리에 있는 백제시대의 토성. 평기리 토성은 발굴 조사가 이루어지지 않아 정확한 축조 시기를 알 수 없다. 다만 예전에 지표 조사를 통해 주변에서 백제토기편이 수습된 일이 있다. 때문에 백제시대 때 축조된 토성으로 보이는데, 그렇다면 웅진 왕도에서 동쪽으로 통하는 길목을 차단하기 위해 축조된 것이라 할 수 있다. 장기면소재지가 있는 도계리에서 동쪽으로 약...

  • 평목리(坪目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우성면에 속하는 법정리. 우성(牛城)의 목(目)이 되므로 들목 또는 평목(坪目)이라 하였다. 조선 말기 공주군 우정면(牛井面)에 속한 지역으로, 1914년 우정면 평목리가 되었다. 1995년 공주군이 공주시와 통합되면서 공주시 우성면 평목리가 되었다. 평목리의 북부로는 100여m의 산지가 형성되어 있다. 동부와 남부로는 금강(錦江)이 북동~남서 방향으로 흐르고 있...

  • 평생교육(平生敎育)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에서 실시하고 있는 생애 전반에 걸쳐 이루어지는 전반적인 교육 활동. 평생 교육은 사회 교육보다 넓은 개념으로 가정 교육·학교 교육·사회 교육 등이 유기적으로 통합되어야 한다는 교육 원리를 말한다. 우리나라의 경우 1973년 유네스코 한국위원회 주최 평생 교육 발전 세미나에서 공식적으로 제창되었다. 이후 1980년 헌법 제29조 5항과 6항에 국가의 평생 교육 진흥...

  • 평생의례(平生儀禮)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공주시에서 일생을 거치면서 인생의 중요한 단계마다 지내는 의례. 평생의례는 인간이 태어나면서부터 죽을 때까지 겪게 되는 의식과 예절로서 ‘통과의례’, ‘일생의례’라고도 한다. 인간의 일생은 연속적인 과정이기도 하지만 몇 가지의 단계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 단계를 건널 때마다 의례가 따른다. 따라서 평생의례는 개인의 사회적 지위가 변화되었음을 공식적으로 나타내는 것이라고...

  • 평소리(平所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신풍면에 속하는 법정리. 행정구역 개편 전의 이름인 평촌리(平村)와 농소리(農所里)에서 ‘평(平)’자와 ‘소(所)’자를 따 ‘평소(平所)’가 되었다. 조선 말기 공주군 신하면(新下面) 지역으로, 1914년 신하면의 평촌리·중신대(中新垈)·화곡(花谷)·농소리·내동(乃洞)의 일부가 통합되어 평소리라 하고, 1942년에 신풍면 관할이 되었다. 1995년 공주군이 공주시...

  • 평소리 사랑골 장승제(平所里-長丞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신풍면 평소리 사랑골에서 음력 정월 열나흗날 지내는 마을 제사. 평소리 사랑골 장승제는 마을에 사람들이 정착하기 시작한 약 500여 년 전부터 전래되어온 의례이다. 당시에는 맹수들이 나타나 인명 피해와 가축들의 피해가 있었다. 그리하여 마을 가운데로 흐르는 개천의 양쪽에 있는 마을로 들어오는 두 곳의 길에 장승을 세우고, 정월 열나흗날에 장승제를 지냈다. 당시에는...

  • 평안산(平安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탄천면 국동리에 있는 산. 토정 이지함이 올라가서 편하게 자리잡아 앉았다 해서 평안산이라 하기도 하며, 옛 성 터가 있어 이곳에 피난한 사람은 모두 무사하였다 하여 평안산이라 불리운다고 한다. 평안산은 높이가 162m이며, 공주 지역에 널리 분포해 있는 구릉성 산지 중 하나이다. 공주시가지로부터 남서쪽에 위치해 있으며, 북쪽으로는 금강과 칠봉산이, 남쪽으로는 장군...

  • 평야(平野)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 지역에 있는 기복이 거의 없는 낮고 평평한 지형. 평야(平野)는 평지(平地)·평원(平原)이라고도 하며 대체로 해발 고도가 150m 이내의 토지를 말한다. 평야는 형성 원인에 따라 퇴적 평야(堆積平野)와 구조 평야(構造平野)로 크게 나눌 수 있다. 하천의 퇴적 작용만으로 형성된 평야를 퇴적 평야 또는 충적 평야라고 하는 데 선상지(扇狀地)·삼각주(三角洲)·해안 평야,...

  • 평정리(平正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정안면에 속하는 법정리. 행정구역 개편 전의 이름인 평리(平里)와 중정안리(中正安里)에서 ‘평(平)’자와 ‘정(正)’자를 따 ‘평정(平正)’이 되었다. 조선 말기 공주군 정안면(正安面) 지역으로, 1914년 정안면 평리·태평리(太平里)·만항리(晩項里)·중정안리·은행리(銀杏里)가 통합되어 평정리로 개편되었다. 1995년 공주군이 공주시와 통합되면서 공주시 정안면 평...

  • 폐문루(閉門樓)공산성 광복루(公山城光復樓)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금성동에 있는 조선시대 누각. 공산성은 동서로 마주하고 있는 두 개의 산봉우리를 에워싼 형태로 축조되어 있다. 동쪽에 있는 산봉우리는 해발 110m고, 서쪽에 있는 산봉우리는 해발 85m인데, 광복루는 동쪽에 있는 해발 110m의 산봉우리 정상부에 있다. 광복루는 원래 조선시대 중군영의 정문 문루였고, 명칭도 폐문루(閉門樓)였다. 일제 초기에는 중군영이 폐쇄됨에...

  • 포신(逋臣)정지산(鄭之産)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전기 충청남도 공주 출신의 문신, 효자. 본관은 진주. 자는 언평(彦平), 호는 포신(逋臣) 또는 포옹(逋翁)이다. 생부는 홍주목사 정효안(鄭孝安)이며, 어머니는 진주유씨이다. 우의정을 지낸 종숙(從叔) 정분이 후사 없이 죽자 이를 안타깝게 여긴 정효안이 자신의 장남인 정지산을 정분의 계자로 입양시켰다. 어려서부터 학문이 깊어 이름을 떨치더니 1445년(세종 27) 사마시에...

  • 포옹(逋翁)정지산(鄭之産)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전기 충청남도 공주 출신의 문신, 효자. 본관은 진주. 자는 언평(彦平), 호는 포신(逋臣) 또는 포옹(逋翁)이다. 생부는 홍주목사 정효안(鄭孝安)이며, 어머니는 진주유씨이다. 우의정을 지낸 종숙(從叔) 정분이 후사 없이 죽자 이를 안타깝게 여긴 정효안이 자신의 장남인 정지산을 정분의 계자로 입양시켰다. 어려서부터 학문이 깊어 이름을 떨치더니 1445년(세종 27) 사마시에...

  • 포저유서 및 송곡문집 판각(浦渚遺書及松谷文集板刻)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사곡면 운암리 마곡사에 있는 조선 후기의 포저(浦渚) 조익(趙翼)의 『포저유서(浦渚遺書)』 책판과 송곡(松谷) 조복양(趙復陽)의 문집인 『송곡문집(谷文集)』의 책판. 『포저유서』 책판의 형태는 전체 길이 52㎝이고, 전곽 길이 22.7×337㎝이며, 마구리 길이 25.9㎝이고, 판 두께 3.4㎝이다. 판의 형태는 10행 19자, 상하 내향 4엽 화문어미, 유계(有...

  • 포정사 문루(布政司門樓)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웅진동 공주시 옛 감영 터에 있는 조선 후기 관아의 정문. 국립공주박물관 인근에 선화당과 동헌, 포정사 문루 건물 일곽이 자리 잡고 있다. 1706년(숙종 32) 감사 이언경이 선화당을 건립하였다는 기록이 있는데, 포정사 문루도 이때 건립했을 것으로 보인다. 일제강점기가 때에는 행정 개편으로 공주감영의 기능이 축소되자 건물을 해체하여 교동으로 옮겨 단층으로 만든...

  • 푸새울푸세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이인면 초봉리에 있는 자연 마을. 옛날에 부농(富農)이 많아 푸짐하였다고 하여 푸세울이라고 하였다. 또한 어휘·음운상으로 살펴보면 푸세울은 ‘푸새(채소)’와 ‘울(마을들)’이 합성되어 만들어진 이름으로, 채소가 많이 나는 마을이라는 뜻도 있다. 푸세울은 푸새울이라고도 한다. 푸세울 북쪽의 학수동은 풍수와 관련된 지명으로 마을이 마치 학이 알을 품고 있는 형국이라...

  • 푸세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이인면 초봉리에 있는 자연 마을. 옛날에 부농(富農)이 많아 푸짐하였다고 하여 푸세울이라고 하였다. 또한 어휘·음운상으로 살펴보면 푸세울은 ‘푸새(채소)’와 ‘울(마을들)’이 합성되어 만들어진 이름으로, 채소가 많이 나는 마을이라는 뜻도 있다. 푸세울은 푸새울이라고도 한다. 푸세울 북쪽의 학수동은 풍수와 관련된 지명으로 마을이 마치 학이 알을 품고 있는 형국이라...

  • 푸세울 용무덤 전설(-龍-傳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남도 공주시 이인면 초봉리에서 푸세울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푸세울 용무덤 전설」은 『공주의 맥』(공주시·공주문화원, 1992)에 실려 있는데, 채록이나 수집상황에 관한 기록은 찾을 수 없다. 「푸세울 용무덤 전설」은 이인면 초봉리 푸세울에 있는 용무덤과 관련된 전설이다. 초봉리에는 큰 느티나무가 두 그루가 서 있는데, 한쪽에 푸세울 용총이라 불리는 용무덤이 있다...

  • 풍물을 사랑한 엄철용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풍물이 좋아 내산리에 이사 온 엄철용씨. 그는 일찍이 부모를 여의고 미군부대를 따라다녔다. 한창 학교 갈 나이였지만 ‘살기 위해’ 힘겨운 홀로서기를 감당해야 했다. 미군부대를 따라 다니며 구두 만드는 기술을 터득했는가 하면 건축현장을 돌며 벽돌 쌓는 기술을 익혔다. 풍물이 흔하지 않았던 시절 배고픈 아이는 사람들이 모이는 곳이면 어디든지 힘닿는 데로 찾아 다녔다. 사람들이 모이는...

  • 풍수지리(風水地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음양오행설을 바탕으로 충청남도 공주 지역의 땅에 관한 이치를 설명하는 이론. 풍수지리에 의하면 땅속에는 살아 꿈틀대는 정기(精氣)가 있으며, 이것은 우리 몸속의 피처럼 일정한 길을 따라 움직이는데, 정기를 타고난 사람은 복을 받아 부귀영화를 누리고, 정기가 뭉친 곳에 집을 지으면 가운이 뻗쳐서 대대로 번창하며, 조상의 무덤을 쓰면 위대한 인물이 많이 태어난다고 한다. 집 터나 마을...

  • 풍장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공주시 일원에서 농악에 쓰는 풍물을 민속적으로 일컫는 말.. 풍장은 남사당놀이 6종목 가운데 첫번째 놀이이자, 오늘날 농악으로 통하는 우리 민족음악의 본디 이름이기도 하다. 중부지방에서는 풍물, 호남에서는 풍장, 영남에서는 매구라 하기도 한다. 이를 농악이라 부르는 것은 일본 사람들에 의해 붙여진 이름이다. 풍물은 4가지의 타악기(사물)인 꽹과리·징·북·장구가 기본이 되...

  • 풍장없는 양반마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윗장마을 은 대장골의 가장 위에 있다는 뜻으로 상장이나 구억대징이라고도 불리고 있다. 전통적으로 마을의 형성이 산 기슭의 중단부에서 점차 평지로 내려오는 것이 일반적인 것으로 비추어 볼 때, 대장골에서 윗장마을의 역사가 가장 오래되었을 것으로 생각된다. 윗장마을은 오래전부터 양반마을이란 자부심이 대단했다. 중장리의 다섯두레 중 유일하게 풍장을 세우지 못한 곳이 바로 윗장마을이다....